'션과 박승일의 희망일기' 정혜영이 내레이션 맡아, 루게릭병 박승일 선수의 희망일기에 시청자 감동



 

기부천사 션과 정혜영 부부가 루게릭병을 앓고 있는 박승일과 6개월간 희망스토리를 펼친 것이 방송돼 화제를 모으고 있습니다. 전 농구선수에서 최연소 코치의 자리까지 역임했던 박승일은 루게릭이라는 병마와 싸워가며 루게릭 환자들을 위한 요양소 건립을 계획했습니다. 션은 우연히 박승일의 책 ‘눈으로 희망을 쓰다’를 읽고 요양소 건립을 위해 함께 뛰어 줄 것을 결심했습니다.





지난 2009년 11월부터 션은 부부동반 CF 수익금 1억원을 기부하고, 언론 홍보, 교회 등 종교단체에 기부요청, YG 패밀리의 나눔 캠페인 화보 촬영, 타이거 JK-윤미래 부부와의 해피에너지 화보 촬영, SBS 희망 TV를 통한 기부금 모금 등 활동을 펼쳤습니다. 또한 션은 얼마 전 캄보디아에서 중창단 소녀들을 초대해 박승일을 위해 깜짝 응원 선물을 보냈습니다.





‘션과 박승일의 희망일기’를 응원하기 위해 션의 아내이자 탤런트 정혜영이 직접 내레이션에 참여하기도 했습니다. 정혜영은 “시청자분들께 조금이나마 더 설득력 있고 마음으로 다가가는 방송이 되었으면 하는 바람”으로 내레이션 참여를 직접 요청 해 왔다고 합니다.





직접 제작팀의 가편집본을 볼 정도로 이번 방송에 신경을 많이 쓰고 있는 션 정혜영 부부. 집에서 션과 함께 편집본을 시청하던 정혜영은 오랫동안 눈물을 흘렸다는 후문입니다. 정혜영의 목소리가 더해진 ‘션과 박승일의 희망일기’는 27일 오전 9시 20분 SBS ‘배기완 최영아 조형기의 좋은아침’을 통해 방송되었습니다. 




'기부천사' 션이 루게릭병을 앓고 있는 박승일 선수와 희망을 나눌 것을 다짐했습니다. 션은 27일 자신의 미니홈피 사진첩에 박승일 선수와 함께 찍은 사진을 공개하며 투병 중임에도 희망을 잃지 않은 그를 응원했습니다. 션은 "눈으로 희망을 쓰는 박승일 선수, 루게릭병이라는 절망도 네가 가진 희망을 막진 못했어. 응원할게. 열심히 뒤에서 도울게"라며 "그리고 같이 써 나가자. 박승일과 션의 희망일기"라고 밝혔습니다. 이에 대다수 네티즌은 "나눔을 몸소 실천하는 두 사람이 존경스럽다", "본받고 싶다"라는 댓글을 남겼습니다.





이 방송 못봤지만 개인적으로 꼭 찾아서 보고싶네요. 정말 훌륭한 일을 많이하는 션-정혜영 부부.... 저렇게 살아야 할 텐데 말이지요. 에고고.

아무튼간에 좋은 일 하는 션-정혜영 부부도 그렇고, 희망을 잃지 않는 박승일 선수도 꼭 좋은 날이 오리라 믿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똑똑맘
이전버튼 1 이전버튼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