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신21주정보'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0.05.31 임신주수별 정보 - 임신21주 정보와 주의사항

임신주수별 정보 - 임신21주 정보와 주의사항



태아의 성장
 
맛에 반응하기 시작합니다.
이 시기의 태아는 귀속에 균형기관이 발달하기 시작하여 머리카락이 확실히 짙어지고 눈썹이나 속눈썹도 자라납니다. 아직 피부색은 붉고 아주 쭈글쭈글 모습을 하고 있으며 피부 층이 얇아 혈관 망이 환히 비칩니다.
한편 태아의 입 속에는 어른보다 더 많은 미각 봉우리가 있어 맛에 반응하기 시작합니다. 만일 쓴맛이 양수 속으로 들어가면 태아는 거의 마시지 않는 반면 단 맛에는 반응이 신속해 2배 이상 빨리 마십니다. 양수를 잘못 삼켜 횡경막이 자극을 받아 딸꾹질을 하기도 하며 엄마는 이를 규칙적인 태동을 통해 느낄 수 있습니다.
모체의 변화
 
신진대사의 변화로 땀을 많이 흘립니다.
아랫배가 많이 불러오고 자궁을 받치는 복부의 인대가 늘어나서 가끔 통증을 느끼며 심장의 부담이 많아지면서 소화불량, 헛배부름 증세가 나타날 수 있습니다. 이 시기에는 평소보다 갑상선 기능이 활발해지기 때문에 많은 양의 땀을 흘리고 조금만 움직여도 숨이 가빠지는 것을 느낄 수 있습니다. 또한 혈관이 확장되면서 얼굴, 팔, 어깨 등이 쉽게 붉어지고 심할 경우 모반이나 울혈이 나타나기도 합니다.
건강 체크 포인트
  정기검사를 하며 정밀 초음파 검사를 받습니다.
  이 시기에는 태아의 장기가 완성되어 정밀 초음파 진단을 통해 복벽균열이나 재대 탈장 등 기형아 진단이 가능합니다. 이 시기가 지나면 기형을 발견하더라도 중절이 불가능하고 태아가 자궁에 꽉 차 팔, 다리 등 전체적인 모습을 관찰하기 어렵습니다. 기형아 출산 경험이 있던 임신부나 트리플 마커 검사에서 이상 소견이 발견되었던 임신부라면 더욱 정밀 초음파 검사로 각종 장기 위치와 이상 여부를 알아보는 검사를 실시해 볼 필요가 있습니다. 20~30분 정도면 진단이 가능하고 정확도는 약 60%정도입니다.
임신부 생활수칙
  섬유질을 충분히 섭취하고 물을 8컵 이상 마십니다.
  자궁이 커지면 커질수록 장을 압박해 변비로 고생하는 임신부가 늘게 됩니다. 변비가 심해지면 치질로 발전하여 더욱 고생을 하게 됩니다. 섬유질이 풍부한 야채를 충분히 섭취하고 물을 하루에 8컵 정도 마셔 장의 운동을 활발하게 함으로써 변비를 예방할 수 있도록 미리부터 신경 쓰는 것이 좋습니다. 단 생것으로 섭취하면 몸이 차지기 쉬워지므로 가능한 한 삶거나 데친 조리법으로 섭취하도록 합니다.
  집안보다는 나들이를 자주 하세요.
  몸이 더 무거워지기 전에 바깥나들이를 많이 합니다. 너무 북적거리거나, 위험한 곳만 아니라면 외출을 자주 하는 것이 운동 효과도 있고 처지는 기분의 예방에도 좋습니다. 단, 계단이나 경사도가 있는 곳을 오르내릴 때는 미끄러지지 않도록 안전에 주의하셔야 합니다.
  미끄럼 방지가 되어있는 발이 편한 신발을 신도록 합니다.
  외출을 할 때는 신발의 굽 높이가 5cm 이상 되는 신발을 신고 나가는 것은 금물입니다. 굽이 높은 신발은 몸의 균형을 잡기 어려워 넘어지기 쉽고 요통의 원인이 되기도 하므로 피하는 것이 좋습니다. 발이 편한 신발은 임신부에겐 필수입니다. 2~3cm 정도의 높이에 미끄럼 방지가 되어있어 겨울에도 안전하게 다닐 수 있는 신발을 선택하는 것이 좋고 이때 가죽은 구부려보아 신축성이 있고 안감은 면 소재로 되어 있으며 신발 안쪽에는 쿠션처리가 되어 있는 것이 좋습니다. 임신부는 발이 잘 붓기 때문에 신축성이 있어야만 발이 부었을 때도 편안하게 신을 수 있습니다. 또 신발에는 쿠션이 있어야만 임신부의 체중을 지탱하여 발목 관절의 충격을 흡수할 수 있어야 합니다.
또 임신부가 외출할 때는 두 손이 자유로운 것이 좋습니다. 혹시 넘어지거나 배를 보호할 일이 생겼을 때 기민하게 대처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가방은 어깨에 메는 것보다는 배낭을 선택하는 것이 좋고 배낭 안엔 만일을 위해 비상연락처가 적힌 수첩과 의료보험증, 산모수첩, 약간의 비상금을 준비하는 것을 잊지 않도록 합니다.
  임신 중 성생활
  뱃속의 태아가 꽤 커져 오랜 시간 성생활을 하면 임신부의 몸에 무리가 갈 수 있습니다. 불어난 배를 압박하지 않는 체위를 선택하되 오랫동안 격렬하게 하는 성교는 피하는 것이 좋습니다. 혈류량이 하반신으로 몰리며 혈액순환이 잘 안되어 외음부 성기가 충혈되기 쉬운 시기로 이로 인해 성감에 변화가 오기도 합니다. 임신부 중 20%는 이 시기에 성에 매우 민감해졌다고 합니다.
감도가 좋아져 오르가슴을 가장 강하게 느꼈다는 것인데 반면 통증으로 인해 불쾌해졌다는 임신부도 있고 혹시 태아에게 무리가 가지 않을까 싶어 성욕이 둔해졌다는 임신부도 있습니다.
중점태교
  뇌 호흡 태교
  이 시기에는 임신부의 장기에 새로운 에너지를 주는 것이 중요합니다. 몸을 진동시키는 소리들을 통해 태아의 장기에도 기운을 전해주어 건강하고 똑똑한 아이를 낳는데 도움을 주게 됩니다.

ㆍ먼저 양손에 의식을 집중한다. 손의 혈관을 통해 전류가 흐르는 듯한 느낌이 오면 그 느낌을 따라 임신부의 몸 구석
구석을 여행해본다.

ㆍ심장에서 맥박이 뛰는 것을 느껴본다. 조용하고 편안한 마음으로 심장의 맥박을 듣고 그 동안 잊고 살았던 심장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하도록 한다. 간, 신장, 위, 폐 등의 장기도 같은 요령으로 진행한다.

ㆍ반가부좌나 편안한 상태로 앉아 앞 뒤, 좌우로 흔들어 굳어있는 부분을 풀어준 후 자세를 바르게 한다. 5~10회 정도
각 장기와 연결되어 있는 소리를 길게 내준다. 특별히 안 좋은 장기는 더 많이 불러준다.

⇒ '옴?' 소리를 내면 뇌뿐 아니라 전신을 자극하는 기운을 모두 담고 있는 소리이다. 양손을 머리 옆으로 들어올리고 '옴?' 소리를 내면 소리의 파장이 원을 그리며 돌아 뇌 세포를 떨리게 하는 것을 느낄 수 있다.

⇒ '쓰?' 소리를 내면 허리가 든든해지며 뒷심이 생긴다. 태아의 힘과 용기를 길러주는 소리다.

⇒ '이?' 소리를 내면 간이 좋아지며 가슴에서 옆구리를 지나 척추까지 그 느낌이 울린다. 태아의 끈기를 길러주는 소리다.

⇒ '아?' 소리를 내면 심장을 튼튼하게 하며 스트레스를 받아 답답해진 가슴을 풀어준다. 태아의 적극성을 길러주는 소리다.

⇒ '어?' 소리를 내면 위장을 튼튼하게 하며 가슴 아래쪽 위장을 자극해 소화가 잘된다. 태아의 집중력을 높여주게 된다.

⇒ '허?' 소리를 내면 폐가 튼튼해지며 폐가 시원해진다. 태아의 지구력을 강하게 해준다.

⇒ 각 장기를 골고루 자극하고 난 후에는 '우?'소리로 단전에 기운을 모아준다. '우?' 소리를 내면 아랫배에 힘이 들어가는 것이 느껴진다. 태아의 뱃심도 길러준다.
꼭 알아두세요.
  손이 저리고 아플 땐 몸의 자세를 바꿉니다.
  임신 중에는 혈관 속에 갈고리라도 들어 있는 것처럼 손을 비롯한 신체 말단 부위가 콕콕 쑤시고 저릴 때가 많습니다.
'혹시 혈액순환이 중단된 것은 아닐까' 의심이 갈 정도로 바늘에 찔린 것처럼 통증이 심한데 그 원인은 아직 규명되어 있지 않습니다.
손의 통증이 심하더라도 임신부에게 어떤 이상이 있는 것은 아니므로 크게 걱정할 일은 아닙니다. 일을 할 때 고정된 자세로 오래 있지 말고 몸의 자세를 자주 바꾸어 주면 손의 통증을 완화하는데 도움이 될 것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똑똑맘
이전버튼 1 이전버튼

티스토리 툴바